장곡중학교


홈페이지 사용 안내

컨텐츠 바로가기 기능

로그인

로그인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팝업창이 열립니다.
에세이
홈페이지 현재위치입니다.

글읽기

제목
[일반] 무인도에서 살아 남는 법
이름
장곡중
작성일
2011-07-27

폭풍을 타고 떠 밀려 온 곳
여기가 어디지?
무인도(無人島)


높은 곳으로 올라가면 사방이 잘 보이겠지?
지형을 살피고 방위를 파악한다.
나는 이대로 죽는 걸까?



바위 등을 이용해 시간과 나의 존재를 기록한다.
곤충과 새를 따라가면 물이 보인다.
마셔도 될까?
마실 수 있는 1급수엔 가재가 산다.


구조선을 볼 수 있는 높은 곳, 그리고 물과 가까운 곳을 찾는다.
물고기
어떻게 잡지?
돌을 세게 떨어뜨리면 기절한 물고기가 물 위로 떠 오른다.
불은?
렌즈 또는 비닐에 채운 물을 이용해 빛을 모은다.
먹어도 될까?
독버섯을 화려한 색을 띄고 불쾌한 냄새가 난다.
나는 지금 어디에 있는가?
북극성
북극성은 좋은 길잡이다.


뗏목을 만들었지만 폭풍이 두렵다.
해파리가 해변가로 모이면 폭풍이 몰아칠 징조다.
말벗이 필요해
앵무새에게 말을 가르치는 등
동물과 친해지려고 노력한다.
이런 방법으로 로빈슨 크루소는 무인도에서 살아남았다.
(EBS 지식채널 중에서)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다음글
놀이
/ 장곡중
"아이들이 잘 놀고 있군. 몇 달을 지켜봤는데도지루하지 않단 말이야. 하하하!" 몇 명만 모이면 할 수 있다. 물론 해야 할 의무는 없다. 뭔가를 하더라도 대가는 없다. 시키는 사람도 없다. 그런데 왜? 고무줄 한 가닥만 있어도 아무것도 가진 것이없어도 몇 개의 선과 몇 개의 돌.\\ 놀이..
이전글
나는 2억 5천만원입니다.
/ 장곡중
편안한 시절이 있었습니다. 총 소리가 나고 그러나 평화가 깨지고, 나는 2억 5천만원이 되었습니다. 그들이 나타났습니다. 우리는 총탄을 맞고, 목숨을 잃었습니다. 그들은 우리와 땅을 나누려 하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덫에 걸려 목숨을 잃었습니다. 그들은 상아로 도장, 피아노 건반, 고급 조각품들을 만..

퀵메뉴

퀵메뉴
  • 글씨크기 크게
  • 글씨크기 원래대로
  • 글씨크기 작게
top으로 가기